▒▒▒빈곤사회연대▒▒▒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공동행동 농성 해소의 글>

 


함께 해주신 당신께 고맙습니다

5년의 농성을 딛고 더 멀리 나아갑시다

 

 

 

2012821일로부터 515일이 흘렀습니다

지난 5년 동안 우리는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자기준이 장애인과 가난한 이들을 억압한다는 것을 고발했습니다.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임을 알렸습니다. 수화언어법제정, 발달장애인법 제정,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을 함께 외쳐왔고, 장애인자립생활을 위한 장애인 수용시설 폐지를 위해 싸우고 있습니다.

 

1842, 우리는 손 꼭 잡고 달려 왔습니다

기자회견과 캠페인, 집회와 행진을 비롯해 95일간의 게릴라 선전전 그린라이트, 전국순회 차차차 투쟁단, 국회의사당과 청와대 앞 점거농성을 비롯해 <폐지당> 창당대회 까지 안 해 본 투쟁이 없습니다. 명절마다 차례상을 나누고, 크리스마스에는 캐롤을 부르며 광화문농성장은 단 하루도 쉬지 않고 달려왔습니다. 광화문공동행동에 함께 하고 있는 모든 이들의 힘으로 일구어낸 일입니다. 하루하루를 채운 모두가 자랑스럽습니다.

 

이제는 볼 수 없는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농성을 시작한 이래 시간을 기억하는 또 다른 방식은 떠난 이들을 헤아리는 것이었습니다. 농성을 시작한 해 겨울 김주영님과 지우, 지훈님이 떠났고, 이듬해 의정부에 살던 기초생활수급자 박진영님이, 장성아, 장성희님과 김준혁님, 최종훈님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2014년 송파 세 모녀와 송국현님, 오지석님, 박홍구님이 떠났고, 2015년 이재진님, 2016년 박현님이, 2017년 박종필님이 떠났습니다. 광화문 농성장에 함께 했던 영정 한 분 한 분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들과 함께 꾸었던 꿈을 현실로 만들어가겠습니다.

 

슬픔의 고비마다 함께 분노해준 이들이 있었습니다

슬픔에 꺾이지 않고, 분노에 무너지지 않은 것은 손 잡아준 이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광화문농성장을 바라보고 연대해 준 모두 정말 고맙습니다. 광화문 농성장을 통해 여러분을 만나 행복했고, 더 넓은 세상을 배웠습니다. 장애인 차별, 빈곤과 불평등을 철폐하는 날까지 함께 해주십시오.

 

투쟁은 우리의 일상이 되었지만, 우리의 승리는 세상의 일상을 바꿀 것입니다

우리는 오늘 광화문 농성을 마칩니다. 5년간의 농성 투쟁을 통해 장애등급제, 부양의무자기준, 장애인 수용시설은 이제 없어져야 할 것임을 전 사회에 알렸고, 정부와 보건복지부가 위원회 구성을 통한 성실한 이행을 약속했습니다. 이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이를 달성하는 과제가 우리 앞에 남아 있습니다. 5년간 투쟁은 우리의 일상이 되었지만, 우리의 승리는 세상의 모든 일상을 바꿀 것입니다. 농성은 끝나지만 싸움은 끝나지 않습니다. 5년의 성과를 딛고 더 멀리 나아가기 위해 손을 잡읍시다. 장애등급제, 부양의무자기준, 장애인수용시설 완전 폐지를 위해 함께 투쟁합시다.

 

 

201795

광화문농성 1842,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공동행동

Board Menu

목록

Page 1 / 22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기자회견문] 2020년 이후로 미룬 세입자보호는 기만이다. 문재인정부는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제 즉각 도입하라!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12-14 7

[기자회견문] 2020년 이후로 미룬 세입자보호는 기만이다. 문재인 정부는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제 즉각 도입 하라! “2월 임시국회, 민생과제 해결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주거비를 줄일 수 있도록 주택임대차보호법을 개정하여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제를 도입하겠습니다.” 지난…

218  

[선언문] 전월세상한제 등 세입자보호대책 촉구, 세입자/시민.종교/시민사회 선언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12-14 8

전월세상한제 등 세입자보호 대책 촉구, 세입자/시민/종교계/시민사회 선언 “반쪽짜리 주거복지 로드맵의 빠진 조각, 전월세상한제 등 세입자 보호대책을 즉각 도입해야 합니다.” 정부는 지난 11월 29일, 사회통합형 주거사다리를 회복하겠다는 포부로‘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했다. 주거…

217  

[논평] 반쪽자리 주거복지 로드맵으로는 빈곤층의 주거문제를 해결 할 수 없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11-30 54

빈곤사회연대 120-012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1가 75 전화 : 02-778-4017 전송 : 02-3147-1444 antipoor@jinbo.net 홈페이지 : antipoor.jinbo.net 수 신 언론사 참 조 사회부 발 신 빈곤사회연대 문 의 빈곤사회연대 윤애숙 (010-3399-5017) 일 자 2017. 11. 29 (수) 제 목 [논평]…

216  

[성명] 국토교통위원회의 주거급여법 개정안 논의를 환영하며, 주거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의 신속한 폐지를 촉구한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11-27 46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120-012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1가 75 전화 : 02-778-4017 전송 : 02-3147-1444 antipoor@jinbo.net 홈페이지 : antipoor.jinbo.net 수 신 언론사 참 조 사회부 발 신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문 의 빈곤사회연대 김윤영 (010-8166-0811) 일 자 2017. 11. 2…

215  

[투쟁결의문] 변화는 끝나지 않았다, 빈곤과 차별없는 세상을 향해 행동하고 승리하자!

빈곤사회연대 2017-11-20 32

변화는 끝나지 않았다, 빈곤과 차별없는 세상을 향해 행동하고 승리하자! 우리의 말은 우리의 무기다! 빈곤과 차별을 고발하자! 지난 50년간 쌀값이 45배 오른 반면 땅 값은 4000배가 올랐다. 가진 자들의 더 많은 이익을 위해 부서지고 건축되는 도시에서 평범한 사람들은 거리에서,…

214 섬네일

[성명] 부정수급 단속의 칼날은 누구를 향하는가? 복지수급자를 범죄화하는 보건복지부를 규탄한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11-16 818

[성명] 부정수급 단속의 칼날은 누구를 향하는가? 복지수급자를 범죄화하는 보건복지부를 규탄한다 보건복지부는 11월 15일 보도자료(보건복지부, 「기초생활보장 적정급여 TF」 운영)를 통해 특정 수급자의 복지부정을 지목하며 기초생활수급자 선정에 적정을 기하고, 도덕적 해이 방지를…

213  

[1017투쟁결의문] 빈곤과 불평등의 도시를 고발한다! 빈곤을 철폐하자!

빈곤사회연대 2017-10-15 74

[투쟁결의문] 빈곤과 불평등의 도시를 고발한다, 빈곤을 철폐하자! 다가오는 10월 17일은 전세계적으로 심화되고 있는 빈부격차와 불평등 해결을 위해 UN이 정한 세계빈곤퇴치의 날이다. 그러나 빈곤은 국제기구의 한시적인 구호나 원조로 퇴치되는 것이 아니다. 불평등과 빈곤을 심화시키…

212  

[성명] 유엔 사회권위원회 권고안을 환영하며 부양의무자기준의 조속한 폐지와 수급빈곤층의 인간다운 삶 보장을 촉구한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10-11 149

[성명] 유엔 사회권 위원회*권고안을 환영하며 부양의무자기준의 조속한 폐지와 수급빈곤층의 인간다운 삶 보장을 촉구한다! *유엔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권리규약 위원회(UN Committee on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Right·사회권 위원회) 유엔 사회권위원회는 어제 10월 10일, …

211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공동행동 농성 해소의 글

빈곤사회연대 2017-09-07 148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공동행동 농성 해소의 글> 함께 해주신 당신께 고맙습니다 5년의 농성을 딛고 더 멀리 나아갑시다 2012년 8월 21일로부터 5년 15일이 흘렀습니다 지난 5년 동안 우리는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자기준이 장애인과 가난한 이들을 억압한다는 것을 고발했…

210  

[기자회견문] 한국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 故최인기님을 기억하며 조건부수급자 사망사건 국가배상 소송을 시작한다

빈곤사회연대 2017-08-31 160

[기자회견문] 한국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 故최인기님을 기억하며 조건부수급자 사망사건 국가배상 소송을 시작한다 한 남자가 심장질환으로 일을 할 수 없게 된다. 몸이 아파 소득이 끊겨 복지 수급을 받길 원했지만 정부는 “근로능력이 있으니 일을 해야 복지 혜택을 주겠다…

 
 
홈으로 1017 구홈피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