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사회연대▒▒▒
 
 
 
   
 
   
 

[성명] 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은 폐지가 아니다!

빈곤사회연대, 2017-08-10 19:45:55

조회 수
112



[성명]

보건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은 폐지가 아니다!

문재인정부는 약속을 지켜라!

부양의무자기준 진짜 폐지안을 내놔라!



오늘(2017. 8. 10) 보건복지부는 기초생활보장제도 기본계획을 발표하며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름만 폐지 일뿐, 폐지의 반쪽에도 미치지 못하는 완화에 불과하다. 이조차 기존에 발표된 내용보다 후퇴해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오매불망 기다리는 가난한 이들의 마음에 큰 실망을 안겨주었다.

 


시행시기 후퇴로 빈곤층을 우롱말라!

 

대통령은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공약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도 폐지를 선언했지만 사실 상 완화안을 내놓았다. 그리고 오늘 보건복지부는 반쪽자리 완화안의 시행 시기마저 뒤로 미뤘다. 2018년도 폐지한다던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은 201810월 시행으로, 2019년도 중증장애인, 노인이 부양의무자인 경우 소득기준을 완화한다던 약속은 각각 2019년과 2022년으로 미뤄졌다.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단계적이라 할지라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이뤄져야 한다.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되길 기다리며 그때까지 밥을 굶을 수도, 집 없이 살 수도 없는 일 아닌가. 당장 한 달, 하루의 삶이 급한 가난한 이들의 목숨줄을 줄다리기 하지 말라. 생존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없이 사각지대 해소 없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조치로 60만 명의 신규 수급자가 진입할 것이라 이야기했지만 근거가 없다. 지난 17년간 부양의무자기준은 꾸준히 완화되어 왔다. 2촌까지 였던 부양의무자가 1촌으로, 사망한 1촌의 배우자 제외로, 소득기준, 재산기준 완화로 수차례 문턱이 낮아졌지만, 단 한 번도 사각지대 해소에 성공한바 없다. 박근혜정부도 교육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했고, 소득기준을 대폭 완화했다고 선전했지만 75만 명의 신규수급자가 늘어난다는 호언장담에도 수급자는 2년 동안 단 32만 명 늘었을 뿐이다. 그조차 10년 전 수급률로 회귀한 것 뿐 이다. 복지부는 어떤 근거로 60만 명의 신규 진입을 장담하는 것인가?

복지부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을 면피하려 하지만 수급신청자는 생계의 곤란 때문에 수급을 신청한다. 집값만 어렵고 생계는 괜찮은 사람이 어디 있는가?

또한 이번 기본계획안은 노인과 중증장애인에게 부양의무자기준 완화를 외치지만 실제 그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부양의무자가 노인과 중증장애인인 경우로 국한시키고 있다. 기초생활급여가 필요한 사람은 부양의무자가 아니라 수급신청자다. 포장만 화려한 빈껍데기 완화안으로 사각지대 해소는 이뤄지지 않는다. 이는 문재인 정부와 복지정책에 대한 신뢰 하락으로 귀결될 것이다.

 


오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나라다운 나라, 약자를 포용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매번 수급신청에서 탈락해 간신히 삶을 이어가는 사람들, 매일 같이 죽음을 상상하는 가난한 이들을 방치하는 나라다운 나라는 없다.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가 없다면 박능후 장관의 선언은 빈말이 될 것이다.

정책의 방향은 이미 정해졌다. 이렇게 시기를 늦출 이유는 없다. 우리는 보건복지부의 이번 기만적인 기초생활보장제도 기본계획에 반대하며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요구한다.

 


2017810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공동행동

첨부

Board Menu

목록

Page 1 / 21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  

[성명] 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은 폐지가 아니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8-10 112

[성명] 보건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은 폐지가 아니다! 문재인정부는 약속을 지켜라! 부양의무자기준 진짜 폐지안을 내놔라! 오늘(2017. 8. 10) 보건복지부는 기초생활보장제도 기본계획을 발표하며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름만 폐지 일뿐, 폐지의 반쪽에도 미치…

208  

[성명] 수급자선정기준 1.16%인상은 실질적 하락이다! 2018년 기준중위소득 재논의하라!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8-02 37

[성명] 수급자 선정기준 1.16% 인상은 실질적 하락이다! 2018년도 기준중위소득 재논의하라! 2017년 7월 31일, 중앙생활보장위원회는 내년도 기준중위소득을 발표했다. 기준중위소득은 기초생활수급자격을 결정하는 동시에 수급자의 보장수준을 결정한다. 내년도 기준중위소득은 1.16% 인상에 …

207  

[기자회견문] 중생보위는 최저생계비 대폭인상과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논의하라!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8-02 14

[기자회견문] 중생보위는 최저생계비 대폭인상과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논의하라! 오늘 오후 2시, 이 곳에서 중앙생활보장위원회 회의가 개최된다. 중앙생활보장위원회는 기초생활보장제도의 기본계획과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을 비롯한 주요 사항을 결정할 수 있다. 오늘 회의에서는 2018년…

206  

[성명]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내년부터 한다더니 내년말로 말바꾼 복지부 규탄한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7-25 49

[성명] ‘내년부터’ 시행한다더니 ‘내년 말부터’ 시행? 빈곤층을 우롱하는 보건복지부 규탄한다! 지난 2017년 7월 19일, 내년부터 주거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하겠다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발표가 있었다. 완전 폐지에 대한 계획이 미진하나 주거급여에서의 폐지를 환영한바 …

205  

[성명] 대통령의 국정과제 중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관한 입장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7-19 51

[성명] 대통령의 국정과제 중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관한 입장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환영한다 -그러나 모든 급여에서의 완전폐지 계획 없이는 부양의무자기준 사각지대 해소되지 않는다 -부양의무자가구가 아니라, 수급가구의 욕구에 맞춰 단계별 완전 폐지로 나아가야 한다 …

204  

[성명]“국민 최저생활을 보장하는 사회안전망 확보” 그 시작은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이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7-06 43

[성명] “국민 최저생활을 보장하는 사회안전망 확보” 그 시작은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이다! 새 정부의 첫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박능후 교수가 후보에 올랐다. 박교수는 "전 국민에 (중략) 최저생활을 보장하는 사회안전망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리는 이를 위한 최…

203  

[기자회견문] 인구학적기준의 완화 말고!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촉구한다!

빈곤사회연대 2017-07-05 38

[기자회견문] 인구학적기준의 완화 말고!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촉구한다! 문재인대통령은 후보시절 ‘개발국가, 재벌독식을 넘어 돌봄사회, 노동존중, 평등사회로’ 복지, 노동, 공공성 강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공공서비스를 완전히 새롭게 바꿀 것,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하겠다.’고 …

202  

[기자회견문] "살인진압이 여섯 명을 죽였다" 용산참사 사죄와 규명없이 인권경찰 어림없다!

빈곤사회연대 2017-06-26 34

[기자회견문] “살인진압이 여섯 명을 죽였다” 용산참사 사죄와 규명 없이 인권경찰 어림없다 경찰개혁위원회 출범에 따른, 용산참사 유가족 등 피해자 입장 “매뉴얼을 지키지 않은 용산참사 진압도 위법하지 않다고 판결됐다.” 이 말은 백남기 농민을 사망케 한 강신명 전 경찰청장…

201  

[성명] 강북구청은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죄하고, 노점상 강제단속 철회하라!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6-25 535

[성명] 서울시 강북구 삼양사거리 노점상 故박단순님이 운명하셨습니다. 강북구청은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죄하고, 노점상 강제단속 철회하라! 지난 6월 19일, 강북구청의 단속반원은 세 개의 갈치상자와 얼음상자를 걷어찼다. 60대의 노점상 故박단순님은 본인이 천천히 치우겠다고 사정했지…

200  

[기자회견문] 노점상을 뇌사상태로 빠트린 살인단속 자행한 강북구청 규탄한다!

  • file
빈곤사회연대 2017-06-22 33

[기자회견문] 노점상을 뇌사상태로 빠트린 살인단속 자행한 강북구청 규탄한다! 2017년 6월 19일 오후 2시경, 강북구 삼양사거리에서 노점을 하던 60대 여성이 강북구청 용역깡패들의 단속 과정에서 쓰러졌다. 강북구청의 용역깡패들은 정상적인 계도나 행정적인 조치가 아니라 물건을 치우…

 
 
홈으로 1017 구홈피게시판